2021.02.11 (목)

  • 맑음속초 9.3℃
  • 구름많음철원 3.0℃
  • 구름많음동두천 6.6℃
  • 맑음대관령 5.4℃
  • -춘천 2.8℃
  • 박무백령도 2.7℃
  • 구름조금북강릉 10.3℃
  • 맑음강릉 13.7℃
  • 맑음동해 10.1℃
  • 연무서울 7.3℃
  • 연무인천 7.3℃
  • 구름조금원주 6.2℃
  • 구름조금울릉도 10.0℃
  • 구름많음수원 7.4℃
  • 구름조금영월 6.8℃
  • 구름조금충주 6.8℃
  • 구름많음서산 9.3℃
  • 맑음울진 10.2℃
  • 연무청주 7.1℃
  • 구름많음대전 8.5℃
  • 구름많음추풍령 7.5℃
  • 연무안동 6.6℃
  • 구름많음상주 6.7℃
  • 구름많음포항 10.3℃
  • 구름많음군산 8.2℃
  • 구름많음대구 8.0℃
  • 구름많음전주 8.4℃
  • 구름많음울산 10.2℃
  • 구름많음창원 8.7℃
  • 흐림광주 8.3℃
  • 구름많음부산 12.1℃
  • 흐림통영 9.7℃
  • 구름많음목포 7.0℃
  • 흐림여수 7.8℃
  • 흐림흑산도 8.0℃
  • 흐림완도 8.1℃
  • 흐림고창 8.4℃
  • 흐림순천 11.3℃
  • 구름많음홍성(예) 7.5℃
  • 흐림제주 11.9℃
  • 흐림고산 11.0℃
  • 흐림성산 11.6℃
  • 흐림서귀포 12.8℃
  • 흐림진주 8.6℃
  • 흐림강화 6.4℃
  • 구름많음양평 6.2℃
  • 구름많음이천 6.2℃
  • 구름많음인제 6.3℃
  • 구름조금홍천 6.3℃
  • 맑음태백 8.4℃
  • 구름조금정선군 7.3℃
  • 구름조금제천 5.7℃
  • 구름많음보은 7.1℃
  • 구름조금천안 7.3℃
  • 구름많음보령 9.3℃
  • 구름많음부여 8.4℃
  • 구름많음금산 7.0℃
  • 구름많음부안 8.5℃
  • 구름많음임실 8.0℃
  • 흐림정읍 6.7℃
  • 구름많음남원 6.0℃
  • 구름많음장수 6.6℃
  • 흐림고창군 8.1℃
  • 흐림영광군 7.9℃
  • 구름많음김해시 9.7℃
  • 흐림순창군 7.4℃
  • 구름많음북창원 10.1℃
  • 구름많음양산시 11.6℃
  • 흐림보성군 9.8℃
  • 구름많음강진군 10.0℃
  • 흐림장흥 9.2℃
  • 흐림해남 8.7℃
  • 흐림고흥 9.3℃
  • 구름많음의령군 9.0℃
  • 구름많음함양군 7.7℃
  • 구름많음광양시 9.8℃
  • 흐림진도군 9.1℃
  • 구름조금봉화 5.8℃
  • 구름조금영주 6.0℃
  • 구름많음문경 7.0℃
  • 구름많음청송군 6.7℃
  • 구름많음영덕 11.7℃
  • 구름많음의성 8.2℃
  • 구름많음구미 7.9℃
  • 구름많음영천 8.5℃
  • 구름많음경주시 10.1℃
  • 구름많음거창 6.6℃
  • 구름많음합천 8.7℃
  • 구름많음밀양 9.0℃
  • 구름많음산청 7.2℃
  • 구름많음거제 9.5℃
  • 흐림남해 7.5℃
기상청 제공

뉴스경북/종합

이철우 경북도지사 "월성원전 삼중수소 '논란' 정치적 이용 안돼"

월성원전 현장 확인..."원전 안전, 주민신뢰 확보 위해 원자력안전위 경주 이전" 강조

URL복사
(경북=뉴스경북)김재원 기자=이철우 경북도지사가 19일 월성원전 1·3호기 현장을 방문해 최근 이슈가 된 월성원전 삼중수소 검출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관리대책을 촉구했다.

월성원전 삼중수소는 2019년 4월 경 월성3호기 터빈 건물 지하 고인 물에서 71만3000베크렐/리터의 삼중수소가 검출됐다.

한수원은 “71만3000베크렐이 검출된 물은 지하수가 아니라 터빈 건물의 지하에 고인 물이며, 외부로 배출한 사례가 없으며 삼중수소 검출에 대한 위법사항이 없다”고 밝혔다.

또한 “최근 월성원전 주변지역 4곳의 감시지점 중 3개소(나산리, 울산, 경주)의 지하수는 삼중수소가 검출되지 않았고, 봉길리 감시지점 1곳은 4.80베크렐/리터가 검출되었으나, 세계보건기구(WHO)의 음용수 기준(1만베크렐/리터) 대비 0.03~0.06%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원자력안전위원회에서는 이번 월성원전 삼중수소는 발전소 부지 내에서 발생한 것으로 규제대상이 아니고 배출기준인 4만Bq/L를 초과해 최종 배출한 사실이 없다고 지난 13일 국회에 설명했다.

지난 18일 한국원자력학회와 대한방사선학회가 주최한 ‘원자력 이슈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학계 전문가들은 월성 원전 지하수 내 삼중수소 검출 논란과 관련해 인체 영향이 미미하며, 관리도 제대로 이뤄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철우 지사는 월성원전 내 지하수 관측정 및 월성1호기 차수막 관련 격납건물여과배기설비(CFVS), 삼중수소가 검출된 월성3호기 보조건물 지하를 방문해 안전 관리 상태를 확인하고, 주민들이 불안해 하지 않도록 삼중수소 및 원전안전 관련 객관적인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할 것을 월성본부에 주문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월성원전 삼중수소 검출이 월성1호기 감사원 감사로 촉발된 여야 정치권의 쟁점으로 번지는 것을 경계했다.

지난 14일 국민의힘 의원들이 월성원전을 다녀갔고, 18일 더불어민주당 의원들도 이 곳을 방문해 월성원전 삼중수소 검출 논란이 정치권으로 비화되는 형국이다.

이 지사는 “월성원전 삼중수소 검출 문제가 정치적으로 이용돼선 안 된다”며 “주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서라도 한수원·원자력안전위원회는 객관적이고 투명하게 조사 할 것"을 촉구했다.

경북도는 이번 삼중수소 검출 논란에서 보듯 원전안전과 주민 신뢰 확보를 위해서도 원안위 이전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원안위의 주된 업무인 원자력 안전규제는 한국수력원자력, 원자력환경공단, 중·저준위방폐장 등을 주요 대상으로 하고 있다. 이들 공공기관 모두가 경주지역에 입지하고 있어 원안위 경주 이전은 타당성이 있으며, 이미 지난달 경북도는 경주시와 함께 관계 부처에 원안위 경주 이전을 건의한 바 있다.

이철우 지사는 “이번 논란을 계기로 원전안전에 특단의 대책과 비상발생 시 실시간 대응을 위해 원전관련 기관이 유기적으로 움직일 수 있도록 원전안전규제 컨트롤타워인 원자력안전위원회를 경주로 이전해야 한다”고 거듭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