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1 (월)

  • 맑음동두천 -2.5℃
  • 맑음강릉 0.9℃
  • 맑음서울 -1.9℃
  • 구름조금울릉도 -0.5℃
  • 맑음울진 0.6℃
  • 맑음대전 -2.1℃
  • 맑음안동 -1.6℃
  • 맑음상주 -1.1℃
  • 구름조금포항 1.8℃
  • 구름조금대구 0.9℃
  • 맑음울산 0.6℃
  • 맑음광주 -0.6℃
  • 구름많음부산 3.0℃
  • 구름많음고창 -2.4℃
  • 구름많음제주 3.7℃
  • 맑음강화 -3.5℃
  • 맑음보은 -4.1℃
  • 맑음금산 -2.6℃
  • 구름많음강진군 -0.5℃
  • 맑음봉화 -5.3℃
  • 맑음영주 -1.8℃
  • 맑음문경 -1.8℃
  • 맑음청송군 -3.8℃
  • 맑음영덕 0.9℃
  • 맑음의성 -4.0℃
  • 맑음구미 -0.1℃
  • 구름조금영천 -0.6℃
  • 구름많음경주시 -0.8℃
  • 구름많음거제 2.3℃
기상청 제공

지역뉴스

겨울 기차여행 ‘내일러’ 발길 안동으로 꾸준히 이어져

전국 주요 거점 63개 역 가운데 안동역이 이벤트 참여자 수 151명으로 7위 기록

 [안동시/뉴스경북=김승진 기자] 겨울을 맞은 내일러들의 발길이 안동으로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내일러는 내일로 티켓을 이용해 기차 자유여행을 하는 청년 여행자들을 일컫는 말이다.


안동역 관계자는 코레일 주최로 진행하고 있는 '2018 동계 내일로 패스(2018. 12. 14.~2019. 2. 28.) QR코드 이벤트' 중간 집계 결과, 전국 주요 거점 63개 역 가운데 안동역이 이벤트 참여자 수 151명으로 7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벤트는 직접 방문한 기차역에서 설치된 QR코드에 접속 후 승차권 번호를 입력하도록 해, 이를 통해 대략적인 방문자 추이를 가늠해 볼 수 있다. 이벤트에 참여하지 않은 방문자도 고려한다면 실제 안동을 방문한 내일러의 숫자는 이보다 더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동절기 내일러들의 안동 방문이 이어지고 있는 이유로는 먼저 내일러 유치 인센티브 지원액 상향을 꼽을 수 있다.
  시에서는 내일러들에게 지정 숙박업소에서 숙박 시 1인 2만 원을 지원하고 있다. 이는 지난해 8월 하계 내일로 운영 기간 중 기존 1만 원에서 상향 조정한 것으로, 젊은 여행자들의 부담을 덜어준 것이 발길을 모으는 데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내일로 패스의 주 이용층인 대학생 유치를 위해 전국 각 대학교에 동계 내일로 기간 안동을 홍보하는 포스터를 제작·배포한 ‘맞춤형 타깃 마케팅’도 주효했다.
  여기에 안동의 대표 겨울 축제인 ‘암산얼음축제’가 동계 내일로 운영 기간에 개최된 것도 한몫했다는 분석이다.


  시는 남은 동계 내일로 기간뿐 아니라 올 하계 기간에도 청년 여행객을 지역으로 많이 유치하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야간 프로그램인 ‘안동달빛투어 달그락’, ‘하회별신굿 야간상설공연’ 등과 연계해 체류형 관광을 유도할 계획이다. ‘안동 9경’ 등 내일러가 찾을만한 관광지도 선정해 홍보한다는 계획이다.


  정길태 관광진흥과장은 “요즘 여행의 트렌드를 주도하는 젊은 관광객을 적극적으로 유치해, 안동 관광은 젊고 새롭다는 이미지를 심어주고자 한다.

안동 기차역, 관계기관과 협업해 다양한 관광객유치 프로그램을 기획하는 등 내일러 유치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유치 의지를 보였다.


사진.자료제공/관광마케팅팀

NEWSGB PRESS














경북포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