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0 (금)

  • 흐림동두천 20.7℃
  • 흐림강릉 23.3℃
  • 흐림서울 25.0℃
  • 울릉도 21.3℃
  • 흐림울진 21.8℃
  • 구름많음대전 27.2℃
  • 흐림안동 26.1℃
  • 구름많음상주 25.7℃
  • 포항 22.8℃
  • 흐림대구 25.3℃
  • 울산 23.1℃
  • 흐림광주 27.8℃
  • 부산 22.8℃
  • 구름많음고창 27.0℃
  • 구름많음제주 27.5℃
  • 흐림강화 22.8℃
  • 구름많음보은 25.0℃
  • 구름많음금산 27.3℃
  • 구름많음강진군 27.3℃
  • 흐림봉화 24.0℃
  • 흐림영주 24.8℃
  • 구름많음문경 25.9℃
  • 흐림청송군 22.9℃
  • 흐림영덕 21.5℃
  • 흐림의성 25.2℃
  • 구름많음구미 24.4℃
  • 흐림영천 24.8℃
  • 흐림경주시 22.5℃
  • 흐림거제 24.0℃
기상청 제공

김승진의 경북의 魂, 경북의 힘!

경상북도, 서경덕 교수와 함께 항일운동 역사투어 진행

한일 역사연구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 임청각 등 역사유적지 탐방
- SNS 운영자 30명, 독립운동 역사현장 직접 방문, 실시간 홍보


[경북도/뉴스경북=김승진 기자] 경상북도는 일본의 독도영유권 주장의 부당성과 강제동원 등 일본의 침략역사를 각종 강연과 방송, SNS를 통해 활발히 알리고 있는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경상북도의 후원으로 9일부터 안동의 독립운동 유적지를 탐방하는 12일의 역사투어에 나섰다고 밝혔다.

 

서경덕 교수가 이번에 안동으로 역사투어를 나선 이유는 전국에서 가장 많은 독립운동 유공자와 자정순국자를 배출한 경상북도, 그 중에서도 안동시는 독립운동의 성지라고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독립운동 유공자로 포상을 받은 15,600명 중 2,270명이 경북 출신이며 375명이 안동출신이다. 미포상 독립운동 유공자를 포함하면 안동에는 1,000여명이 넘는다고 한다.

서경덕 교수는 30명의 SNS 홍보단과 함께 9일 가장 먼저 임청각을 찾았다.

 

10명의 독립운동 유공자를 배출한 유적지이며 임시정부 초대 국무령 석주 이상룡 선생의 생가이기도 하다. 만주 독립운동과정에서 필요한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전 재산을 정리하고, 일가족과 만주로 망명하였으며, 일제가 가문의 정기를 끊기 위해 집 한가운데 철길을 놓은 일화로 유명한 임청각은 노블레스 오블리주의 상징이라고 할 수 있다.

 

이어서 150명이 넘는 일가 모두가 독립운동을 위해 만주로 망명한 내앞마을로 이동해 만주 호랑이로 불리던 일송 김동삼선생 생가, 경상북도 독립운동기념관 등을 방문했다.

 

참여한 SNS 홍보단은 직접 현장을 실시간으로 전파했고, 서경덕 교수는 영상으로 제작하여 유튜브에 게시할 예정이라고 한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역사투어단과 함께 한 자리에서 경상북도는 역사여행 콘텐츠가 가장 많은 곳이며, 앞으로 서경덕 교수와 함께 경북의 독립운동 유적지를 역사투어 콘텐츠로 발굴 육성할 계획이다

 일본의 역사왜곡과 반성 없는 태도가 계속되고 있는 요즘 우리 국민들이 한층 더 독립운동에 대한 관심을 가져 줄 것을 당부했다.



사진.자료제공/관광마케팅과

NEWSGB PRESS












경북포토


배너

한국장애인경북부모회/종합

더보기


경북지부/종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