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 (월)

  • 흐림동두천 17.7℃
  • 흐림강릉 18.5℃
  • 서울 18.6℃
  • 울릉도 17.8℃
  • 구름많음울진 18.4℃
  • 대전 19.2℃
  • 구름많음안동 19.7℃
  • 구름조금상주 18.7℃
  • 구름조금포항 19.2℃
  • 흐림대구 20.4℃
  • 흐림울산 19.6℃
  • 구름조금광주 22.2℃
  • 부산 19.1℃
  • 구름조금고창 21.6℃
  • 흐림제주 23.5℃
  • 맑음강화 18.5℃
  • 구름조금보은 19.8℃
  • 구름조금금산 19.6℃
  • 구름많음강진군 22.3℃
  • 맑음봉화 17.7℃
  • 흐림영주 18.6℃
  • 구름많음문경 18.9℃
  • 흐림청송군 18.7℃
  • 흐림영덕 18.0℃
  • 구름많음의성 20.2℃
  • 구름조금구미 19.6℃
  • 흐림영천 20.1℃
  • 구름많음경주시 18.9℃
  • 흐림거제 19.9℃
기상청 제공

지역뉴스

안동의 세계유산 4곳 담은 기념 우표(14컷) 나왔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의 보고, 안동,,, 하회마을, 봉정사, 도사·병산서원 등 세계유산 4곳의 소경 담아 1400세트 발행

 


[안동시/뉴스경북=김재원 기자] 안동시에서 유네스코 세계유산 홍보를 위한 우표 1,400세트를 제작.발행했다. 


  이번에 발행된 우표 세트는 하회마을, 봉정사, 도사·병산서원 등 세계유산 4곳의 아름다운 경관과 세계기록유산 유교책판이 보관된 장판각 등의 모습은 담은 우표 14매로 구성했다. 


  우표는 각종 회의나 세미나, 박람회 등에서 안동의 세계유산을 홍보하는 데 사용할 계획이다. 요즘에는 보기 힘든 우표라는 아날로그 감성에 안동 세계유산의 아름다운 경관을 더해 큰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 


  한편, 2010년 ‘한국의 역사 마을’로 하회마을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것을 시작으로, 2015년 유교책판 세계기록유산 등재, 2018년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으로 봉정사가 세계문화유산 등재, 2019년 ‘한국의 서원’으로 도산·병산서원이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되며, 안동시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의 보고(寶庫)’로 불리고 있다. 


  지난 3월에는 하회별신굿탈놀이를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하기 위한 신청서가 유네스코 본부에 제출됐다. 이로써 세계 최초로 세계문화유산·기록유산·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일컬어지는 유네스코 3대 카테고리 완성도 가시권에 들어왔다. 


  안동시 관계자는 “이번 홍보 우표를 통해 안동 세계유산의 탁월한 보편적 가치가 더욱 빛을 발하기를 바란다.”고 했다.






사진.자료제공/세계문화유산팀

NEWSGB PRESS








경북포토


배너

한국장애인경북부모회/종합

더보기


경북지부/종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