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1 (월)

  • 흐림속초 4.8℃
  • 흐림철원 3.5℃
  • 흐림동두천 3.9℃
  • 흐림대관령 1.2℃
  • -춘천 4.3℃
  • 백령도 3.0℃
  • 북강릉 5.8℃
  • 흐림강릉 7.3℃
  • 흐림동해 6.2℃
  • 서울 5.2℃
  • 인천 5.0℃
  • 흐림원주 5.9℃
  • 울릉도 11.3℃
  • 수원 5.7℃
  • 흐림영월 5.7℃
  • 흐림충주 6.0℃
  • 흐림서산 6.0℃
  • 흐림울진 7.4℃
  • 청주 6.9℃
  • 대전 7.8℃
  • 흐림추풍령 5.2℃
  • 안동 6.2℃
  • 흐림상주 5.5℃
  • 포항 10.2℃
  • 흐림군산 11.3℃
  • 박무대구 7.3℃
  • 전주 14.6℃
  • 흐림울산 11.5℃
  • 흐림창원 8.1℃
  • 광주 13.7℃
  • 흐림부산 11.5℃
  • 흐림통영 9.1℃
  • 목포 13.7℃
  • 흐림여수 11.3℃
  • 흑산도 12.0℃
  • 흐림완도 13.4℃
  • 흐림고창 13.4℃
  • 흐림순천 9.6℃
  • 홍성(예) 6.2℃
  • 제주 18.1℃
  • 흐림고산 16.2℃
  • 흐림성산 16.2℃
  • 서귀포 16.4℃
  • 흐림진주 7.6℃
  • 흐림강화 4.5℃
  • 흐림양평 5.3℃
  • 흐림이천 4.8℃
  • 흐림인제 3.7℃
  • 흐림홍천 4.1℃
  • 흐림태백 3.7℃
  • 흐림정선군 4.8℃
  • 흐림제천 5.9℃
  • 흐림보은 7.3℃
  • 흐림천안 7.1℃
  • 흐림보령 13.4℃
  • 흐림부여 7.8℃
  • 흐림금산 7.4℃
  • 흐림부안 13.9℃
  • 흐림임실 12.4℃
  • 흐림정읍 14.9℃
  • 흐림남원 14.1℃
  • 흐림장수 11.6℃
  • 흐림고창군 13.8℃
  • 흐림영광군 12.2℃
  • 흐림김해시 9.6℃
  • 흐림순창군 11.0℃
  • 흐림북창원 9.6℃
  • 흐림양산시 8.8℃
  • 흐림보성군 11.1℃
  • 흐림강진군 13.2℃
  • 흐림장흥 13.6℃
  • 흐림해남 13.2℃
  • 흐림고흥 10.5℃
  • 흐림의령군 7.7℃
  • 흐림함양군 7.2℃
  • 흐림광양시 10.1℃
  • 흐림진도군 14.9℃
  • 흐림봉화 4.4℃
  • 흐림영주 6.3℃
  • 흐림문경 5.6℃
  • 흐림청송군 4.6℃
  • 흐림영덕 9.2℃
  • 흐림의성 5.7℃
  • 흐림구미 6.9℃
  • 흐림영천 6.2℃
  • 흐림경주시 7.4℃
  • 흐림거창 6.8℃
  • 흐림합천 7.2℃
  • 흐림밀양 7.6℃
  • 흐림산청 7.8℃
  • 흐림거제 8.5℃
  • 흐림남해 8.9℃
기상청 제공

경북의 魂, 경북의 힘!

경북도, 동해의 이해... 인문학적 이해 선행 돼야

경북도『동해 인문학』발간, 학술연구 방향 등 개진

URL복사


(경북도=뉴스경북) 권오한 기자 = 경상북도는 인문학적 차원에서 경북 동해를 어떻게 이해하고, 앞으로 어떤 인문학적 과제를 수행하여야 하는지 방향을 제시한 지침서 『동해 인문학』을 발간했다.


이는 최근 발간한 경북 동해의 생활, 역사, 문화, 산업 등 여러 분야를 한데 묶은『경북 동해 생활문화 총서』발간에 이어 올해 두 번째다.


『동해 인문학』은 동해에 관련한 여러 인문학의 연구방법론을 집대성하여 인문학의 실제를 제시한데 큰 의의가 있다.


앞으로 동해를 둘러싸고 있는 지리적 환경은 한국,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가 산업, 문화, 관광, 군사 등의 영역에서 각축전을 벌일 것으로 예측되는 바, 여기서 우리나라가 반드시 중추적 역할을 할 것을 주문하고 있다. 이에, 동해의 상당한 부분을 삶의 터전으로 삼고 있는 경북도가 인문학적으로 선제 대응하고, 그 연구 방법론의 필요성에 부합하기 위해 『동해 인문학』을 출간하게 됐다.


『동해 인문학』은 제1부 '동해 인문학의 이론과 시론', 제2부 '동해 인문학의 방법과 실제', 제3부 '동해 인문학의 현장과 응용'으로 구성되어 있다.


제1부 동해 인문학의 이론과 시론은 동해인류학의 연구방향, 유실된 동해 역사의 복원과 새로운 서사를 위한 모색, 인문학적 관점의 환동해 문화재 활용과 브랜드화 등이 주요 내용이다.


제2부 동해 인문학의 방법과 실제는 미완의 꿈 문무대왕의 동해구(東海口), 경북 동해권의 미역 인문학, 동해마을 인문학, 동해안의 음식문화 등이며,


제3부 동해 인문학의 현장과 응용은 동해문학 연구의 방향, 옛 그림속의 경상북도 동해, 유배문화로 보는 동해 등으로 구성되었다.


경북도는 이번에 발간된 책자를 경북도내 도서관, 국가기록원, 문화원, 지역학 연구원 등에 배부할 계획이다.


김남일 경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은 “동해를 지키는 것은 물론이고 동북아의 평화와 번영을 만들기 위해서는 먼저 동해를 문화적으로 이해해야 한다."며, “향후 동해와 관련된 인문자산을 발굴하고 계승․발전하기 위한 인문학 허브기관인 가칭 '동해 인문학센터' 설립도 적극 검토할 것이다.”고 밝혔다.








#뉴스경북

사진.자료제공/총무민원실

NEWSGB PRESS







배너